세종시 내년 상반기 첫 수소충전소 생긴다.

권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1:44]

세종시 내년 상반기 첫 수소충전소 생긴다.

권시연 기자 | 입력 : 2019/02/11 [11:44]

▲  3생활권에 세종시 첫 수소충전소가 생길 전망이다   

© 청솔뉴스 PINENEWS

 

<청솔뉴스 PINENEWS=권시연기자> 내년 상반기 행정수도인 세종시 도심에 첫수소차 충전소가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9일 JB(옛 중부도시가스)와 3-1생활권에 위치한 수소충전소 부지에 대한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세종시 첫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부지는 3800㎡ 규모다. 금강 이남에 자리한 세종시의 가장 남쪽 지역이다.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과 대형마트인 코스트코가 이미 들어서 있고 인근엔 아파트 단지도 있는 도심지역이다. 주변엔 세종시 종합운동장 건립도 추진되고 있어 앞으로 유동인구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올 1월 정부는 수소차와 수소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 선도 국가로 도약하겠는 내용을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수소차의 연료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지난해 말 기준 14곳에 불과한 충전소를 2020년 310개, 2040년에는 1200곳으로 확대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충전소는 접근성을 고려해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 도심지와 공공 청사 등 주요 도심 거점에 구축할 방침이다. 세종시에 수소충전소가 설치되면 업무차 서울을 오가는 장ㆍ차관 등 고위 공직자의 관용차를 대거 수소차로 전환하는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이낙연 국무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재 수소차를 이용하고 있지만 세종시에 충전소가 없기 때문에 불편이 따르고 있다. 수소차를 관용차로 이용하는 김 장관은 연료 공급을 충남 천안 수소충전소 등에서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총리도 지난달 말 현대자동차 연구소를 방문한 이후 수소차 사용을 부쩍 늘렸다. 이달 초엔 수소차를 타고 공식 일정을 소화하기도 했다. 다만 세종시에는 연료인 수소를 충전할 곳이 없기 때문에 수도권 일정에만 수소차를 이용했다.

 

수소충전소 부지를 매입한 JB는 수소충전소를 휘발유ㆍ경유를 취급하는 주유소와 융ㆍ복합 형태로 건설할 계획이다. 운영을 JB가 직접할지 민간사업자에 위탁할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수소충전소 운영까지 넘어야 할 산은 아직 많다. 행복청에 따르면 수소충전소 설치는 주민동의를 얻어야 하는 사안은 아니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세종시청)의 인허가 과정에서 '주민반대'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수소는 가솔린과 액화천연가스(LNG), 도시가스보다도 안전하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수소하면 '수소폭탄'을 연상해 수소충전소 설치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JB 관계자는 "관련 인허가 절차를 서둘러 올해 안 착공해 내년 상반기 중에 운영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라며 "지자체와 인근 주민과의 충분한 협의 설득과정을 거쳐 수소충전소 설치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불가피한 경우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영상
중랑구, 봄 맞아 꽃단장하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위안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