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자가격리자 불시점검 등 관리 강화

4. 1. 모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실시에 따른 자가격리자 수 증가 … 대응 강화

홍화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07:27]

관악구, 자가격리자 불시점검 등 관리 강화

4. 1. 모든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실시에 따른 자가격리자 수 증가 … 대응 강화

홍화연 기자 | 입력 : 2020/04/07 [07:27]

[청솔뉴스 PINENEWS=홍화연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4. 1. 자부터 모든 해외입국자의 의무적인 자가격리 실시에 따라 급격히 증가한 자가격리자 수에 대응하고자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에 돌입했다.

이를 위해 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내 자가격리반을 확대 편성한다.

자가격리반원과 모니터링 요원 수를 기존의 211명에서 320명으로 늘리고,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외국어에 능숙한 공무원 모니터링요원을 추가로 배치해, 해외입국자를 포함한 모든 자가격리 대상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구는 인천공항에서부터 관악구청까지 전용 공항버스로 수송된 입국자에 대하여 관악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고, 관용차 또는 자가용을 통해 거주지로 귀가한 후 2주간 자가격리토록 안내하고 있다.

또한, 입국 즉시 ‘자가격리 안전보호 앱’을 설치, 매일 2회 발열, 인후통 등 의심 증상 여부를 자가 진단해 입력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구에서는 앱을 통해 자가격리자의 증상유무, 생활수칙 준수여부 등을 확인하고,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없는 경우에는 1일 2회 전화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

최근 타 자치단체에서 자가격리 이탈에 따른 고발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구는 모든 자가격리자들에게 시작 일부터 자가격리 기간 내 ▲생활수칙 ▲예방수칙 ▲이탈 시 고발 등을 안내하는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또한, 자가격리 의무위반 사례를 철저히 방지하기 위해 관악경찰서와 함께 2인 1조, 5개 반을 편성해 자가격리자 거주지에 주기적인 불시 방문을 통해 자가격리 준수여부를 표본 점검하고 있다.

구는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하고 이탈한 자에 대해선 ‘One-Strike Out’제로 즉시 고발할 방침이다.

한편, 관악구는 모든 자가격리자에 대해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1일 2회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쌀, 라면, 생수 등 10만원 상당의 생필품 등 각종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수의 급격한 증가에 따라 대상자들의 자가격리 의무 준수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우리 구는 해외에서 유입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구로의 봄!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