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194억원 예산 통과

원포인트 추경, 소상공인과 실직자 긴급지원

배재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20:08]

아산시,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194억원 예산 통과

원포인트 추경, 소상공인과 실직자 긴급지원

배재용 기자 | 입력 : 2020/04/01 [20:08]
    오세현 아산시장이 충남지방정부회의에서 긴급생활안정자금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청솔뉴스 PINENEWS=배재용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지난달 31일 제219회 아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194억원을 원포인트 추가경정예산으로 속도감 있게 의회 의결을 받았다.

시는 지역경제 안정을 위한 특단의 지원책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추경예산 통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숨통을 틔우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게 됐다.

올해 첫 추경은 당초 예산 보다 334억원이 늘어난 추경예산은 1조 1,423억원이며, 이중 긴급생활안정자금 194억원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 및 운수업체와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위한 긴급 재정지원 예산이다.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소상공인 긴급생계지원금 126억원 △코로나19 실직자 등 긴급지원 47억원 △시내버스 재정지원 10억원 △법인·개인택시 근무여건 개선 11억원 등 총 194억원이다.

오세현 시장은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은 무엇보다 신속성과 시기성이 중요하다”며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어려움의 한계에 처한 시민들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이 즉시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구로의 봄!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