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정시설 설맞이 교화행사 시행

담장 안으로 찾아온 가족 사랑으로 훈훈한 시간 보내

유준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5:31]

전국 교정시설 설맞이 교화행사 시행

담장 안으로 찾아온 가족 사랑으로 훈훈한 시간 보내

유준선 기자 | 입력 : 2020/01/23 [15:31]

[청솔뉴스 PINENEWS=유준선 기자]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설을 맞이하여 2019년 12월 30일부터 2020년 1월 31일까지 5주간을 「설맞이 교화행사 기간」으로 정하고, 수용자와 그 가족이 편안하게 만나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였습니다.

전국 교정시설에서는 이 기간에, 가족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음식을 먹으면서 정담을 나눌 수 있는 ‘가족 만남의 날’ 행사와 교정시설 구내에 별도로 마련된 장소에서 수용자와 가족이 1박 2일간 함께 숙식할 수 있는 ‘가족 만남의 집’ 행사를 열어 가족 간의 사랑을 확인하는 시간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구치소 등 30개 교정시설에서는 유아.장애인.노인ㆍ다문화 가족 등 일반 접견이 어려운 수용자 가족과 자녀 양육 문제.경제적 어려움.이혼위기에 처한 가족을 위해 가정의 거실처럼 꾸며진 아동친화적 가족 접견실에서 편안하게 대화하며 가족관계를 회복할 기회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설 명절 연휴기간 교화방송센터에서는 탐정 리턴즈, 캡틴마블, 원더 등 3편의 영화를 전국 교정기관으로 송출하여 교화방송 TV를 통해 방영할 예정입니다.

설날 아침에는 전국 교정시설에서 수용자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합동 차례를 지냄으로써 조상의 음덕을 기리고 출소 후에 변화된 모습으로 열심히 살겠다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전국 교정시설에서는 기관별 교정위원 및 지역 종교단체의 지원을 받아 떡국과 과일 등을 전 수용자들에게 제공하고, 고령자 위로행사, 윷놀이, 제기차기 등 다양한 교화행사를 준비하여 설명절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만들 예정입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설맞이 교화행사를 통해 “수용자들이 진정한 가족의 의미와 사회의 온정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가족만남의 집 이용, 가족접견 등 가족관계 회복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 시행하여 수용자들이 출소 후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서 건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영상
중랑구, 봄 맞아 꽃단장하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위안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